Goodbye to Love

Survey Broken Heart Story (since 2013)

Artist Hyesoo Park has been collecting real stories from people's past :

especially, those personal stories about failure, invaluable story, personal memories and everyday life.

This project focuses on lost love. So, she have collected the broken heart Stories told by ordinary visitors at the Jan Van Eyck academy (NL 2014) and MoA Museum(Seoul, Korea 2013).

Park collected 50 kinds of broken heart story using typewriter which she had installed at the cafe of JVE in Sep 2014~ Dec 2014.

Then she requested participant artists of JVE to write a new story(fiction) which was based on the collected real broken heart stories. there was no specific form and quantity in new writing and artists could write and read it with their own language.

And Park creates a confuse space where coexists with real and fiction through mixing the fiction and real story in Open studio in JVE(2015).

reading & interview lovecas

 

 

Voice: Anne Callahan, Cedar Lewisohn, Martin La Roche, Matylda Krzykowski, Hyesoo Park- participant artists of JVE(2014 season)

More Information about this project >>

 

'대화' 프로젝트의 두번째인 '굿바이 투 러브'는 2013년 부터 관객에게 실연사연과 물품을 수집하고 있습니다. 한국과 유럽에서 진행중인 이번 수집은 추후에 해석된 작품들로 발표될 예정이며, 이곳에 한국과 해외에서 수집한 실연사연 200개를 소개합니다. 

 

Back

 

 

 

 

 

 

 

81.  나는 사랑을 받고 싶었다. 더 많이..

그래서 그와 헤어졌다.

그가 말한 충분한 사랑은 내겐 충분하지 않았다.

 

 

82. 돈에 치여, 일에 치여, 육체적인 관계를 바라고 정신적인 로맨스를 버리고 나하나 행복하고자 사랑을, 아니 사람을 버렸다.

 

 

83. 당신이 포기한 사랑, 실연이야기..

포기한 걸까, 아니면 포기된 걸까..

그 사람이 나에게 가지는 의미만큼 내가 그 사람에게 소중한 존재가 될 수 없음을 깨닫는 것은 매우 슬픈 일이다. 누군가에게 특별한 존재가 된가는 것은 참 어려운 일인 것 같다.

 

 

84. 그렇게 아프게 헤어질 줄 알았다면 시작하지 말걸 그랬다. 그때..

그때 만나지 않았다면 좋았을 텐데.

 

 

85. 제대로 된 이별이 아니어서 이렇게까지 끌고 있는지 모르겠다.

 

 

86. 그 밤일은 자꾸 생각하지 말아요. 생각하면 자꾸 그 생각이 커져요.-before sunrise.

 

 

87. 내 감정이 뭔지 몰라서 포기했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좋아했던 것 같다.

 

88. 언제 또 만날 수 있을까. 그런 사람

 

 

89. 살아있는 공안 내가 할 말은

참 많은 것도 같고, 적은 것도 같고

그러나 말이 없이는 단 하루도 살 수 없는 세상살이.

매일매일 돌처럼 차고 단단한 결심이래도

슬기로운 말의 주인이기는 얼마나 어려운지.

 

 

90. 내 남자와 내가 사는 시간이 달랐다.

 

PL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