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alogue on dream

Survey 당신의 버린 꿈

이 설문은 project Dialogue 의 첫 시작인, project '꿈의 먼지'의 작품의 data로 구성됩니다.

Your Answer about these questions will be used for the material of project Dialogue vol.1-'Dream Durst'(2009~2011) by artist Hye Soo Park.

 

Question

1. 당신이 버린 꿈은 무엇입니까? Which dream did you give up?

2. 언제 버렸습니까?  When did you give up?

3. 그이유는 무엇입니까? Why did you give up the dream ?

4. 설문자 정보 (성별, 직업, 나이) please write your information (gender, job, age)

 

 Back 

2017.06.14
+ 댓글 | = 수정 | - 삭제
-자유롭게 돈 생각안하고 음악 하는 것이 꿈이었다.
-나는 똑똑해 지는 것을 포기했다. 돈 많은 사람을 만나기 위해서.
-나는 강한 남자가 되는 것을 포기했다. 이 사회는 강한 남자를 원하지 않는다. 강한 사람 주변엔 아무도 필요 없기 때문이다.
-나는 더 마르고자 하는 꿈을 포기했다.
-내 꿈은 그림쟁이였지요.
-오랜 꿈을 포기했다. 다시 해보고 싶지만 늦지 않았을까.
-내가 회복한 인생은 내가 아프다. 우리는 꼭 아파야만 하나보다.
엄청 큰 죄를 지었나 보다 얼마나 못된 짓을 했길래 동이 틀 때 즘 되면 먹구름이 가득 끼어 광명을 보지 못하는 걸까.
-순탄한 길, 평범해 지는 것
-행복한 가정을 갖는 것이 꿈이었다. 안정적으로 사는 것이 내 소망이었다. 아무리 노력해도 아무도 도와주지 않았다.
-꿈이 있었나요? 많았죠, 많죠. 아직은.. 잘 모르겠어요. 지금은 모든 걸 할 수 있을 것 같은데 말이죠. 맘이 문제일까요?
-한국이 싫다. 한국을 나가고 싶다. 그런데 돈이 없다. 걸어서라도 나가고 싶다. 그런데 체력이 없다. 그래서 내가 여기에 산다. 좆같은 인생.. 언젠가 복수 할 꺼다.
기다려라 인생새끼. 슈퍼 히어로가 되고 싶었는데 가족을 위해 포기했다.
2017.06.14
+ 댓글 | = 수정 | - 삭제
나는 나를 위한 삶을 살고 있는가.
내가 가는 길을 꿈을 향해 가는 길인가.
이 길의 끝에는 꿈이 있을까, 막다른 벽이 있을까?
막다른 벽을 만난다면 나는 어떻게 해야 하는가.
나는 새로운 길을 향해 나아갈 사람이 될 것인가.
2017.06.14
+ 댓글 | = 수정 | - 삭제
-너에게 더 노력하고 잘하는 맘을 포기했다. 아무 생각 없이 사는 것
-나는 무엇을 찾기 위해 살아가는 가. 어떤 것을 찾기 위해 앞을 보며 나아가는 가. 나는 포기하지 않았다. 단지 앞으로 나아갈 뿐이다. 이 글이 누군가에게 힘이 되길.
-내가 포기한 것은 이제와 생각하니 현실에 지쳐 안정된 삶을 살기위해 내가 나를 포기한 것이었다. 아마도 행복한 가정에서 사는 것
-축구 선수를 포기했습니다. 그 후에 꿈을 찾지 못했습니다.
-원하던 것을 다 이룰 수 없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내 돈이, 내 능력이... 내가 도움 줄 수 있는 사람들을 도울 수 있는 방법으로 돕는 길을 선택했어요. 두 번째 꿈인데 잘 될꺼예요.
-나의 꿈들아 모두 사랑한다. 다 모두 미안.
-생각해보면 난 거의 모든 꿈을 포기하며 살아온 것 같다. 어릴 적엔 가수가 되고 싶었다. 아직 노래를 배워본 적이 한 번도 없었다. 그리고 또 뮤지컬 배우도 되고 싶었고, 패션 디자이너도 되고 싶었던 것 같은데 그건 나의 진심은 아니었을 지도.
지금은 장난감 디자이너가 되기 위해 노력 중이다. 난 지금도 많은 꿈이 있다. 승무원도 하고 싶었고, 롯데월드 어드벤처 알바도 하고 싶었는데 이 모든 꿈 들이 버린 것이라니.. 버린 것이 아니다. 다 어쩔 수 없었다. 버렸다고 하니 내가 너무 나쁜 사람이 된 것 같다. 그냥 사랑 많이 받으며 살고 싶다. 많이 줄 수 있으면 더 좋고..
-내가 포기한 것은 생각보다 많은 듯. 슬프지만 그런 것 같다. 유학을 포기했고 현실에 타협하는 것 같기도 하고.. 슬프다.
2017.06.14
+ 댓글 | = 수정 | - 삭제
내가 포기한 꿈, 현실적이지 않은 막연한 생각.
내가 원하는 꿈과 부모님 바람 사이의 격차, 내가 사용할 수 없었던 시간들,
안정과 도전, 내게 주어지지 않았던 여유....
하지만 그 둘 사이에서 어느 것도 포기할 수 없었던 것과 그 사이에서의 타협점
2017.06.14
+ 댓글 | = 수정 | - 삭제
큰 꿈을 꾸는 것을 포기했습니다. 현실에 살며 안주하고 그저 하루하루를 충실하려 합니다. 원하는 직업을 가지지 못하고 원하던 사람을 만나지 못하더라도 그 나름의 행복이 있기에 최선이 아닌 차선의 삶을 사는 것을 선택했습니다.
2017.06.05
+ 댓글 | = 수정 | - 삭제

이미지6.jpg

 

2017.06.03
+ 댓글 | = 수정 | - 삭제
내가 포기한 꿈은 하나쯤은 안 해도 된다는 것이었다.
2017.06.03
+ 댓글 | = 수정 | - 삭제
-문방구 아줌마가 되고 싶었어요.
-수지같은 외모에 설리같은 마이웨이에 비욘세같은 명성과 부.. 다음 생에도 안 될 듯.
-세일러 문이 되고 싶었어요. 좋아하는 남자애 앞에서 나쁜 놈들을 멋지게 혼내주고 싶었어요. 한 번도 그래보질 못했네요. 괜찮아요, 제겐 호빵맨이 있거든요.
-다시 춤을 추고 싶어요. 무대 위에 있었던 시간들이 가장 행복했거든요.
-아직은 포기하지 않았지만 계속 붙잡고는 있지만 포기해야 할 것들이 너무 많아 쉽지 않다. 건강과 효도, 죄책감, 가난 이것들은 버리고 싶다.
-빨리빨리 인생을 살아버리고 싶다.
-대한민국에서 합법적으로 결혼하기, 결혼식 하기, 애 낳기, 결혼식 사진 페이스 북에 올리기.. 사랑하는 내 애인, 우리가 아니 우리의 존재가 지워져도 계속 싸우자. 살아나가자.
-대학가는 것, 여름에 유럽 가는 것..
-최근 들어 인간은 참 인색 힘들게 사는 존재란 걸 깨달았습니다.
-삶의 주도권이 온전히 나에게 있는 삶.. 부모님에게 더 잘해드리는 것.
-세상 모든 사람에게 사랑받기
-지극히 평범함 사람
-Living just for the sake of being alive.
-내가 포기한 꿈이 너무 많다. 누군가의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누군가가 되고 싶다.
-좀 더 과감하고 용기 있는 삶
-한적한 시골에서 자연과 함께 살아가는 꿈.. 하고 싶은 일 하면서 사는 꿈.
사계절이 뚜렷한 계절을 즐기면서 사는 꿈, 깨끗한 공기를 마시면서 사는 것
-작가가 되고 싶었다. 막연했다. 머리속에만 존재하는 바람이었다. 아쉽진 않다.
다만 직업을 선택해 살아가고 있는 요즘, 나는 그때와 같이 머리 속에만 있는 꿈을 꾸고 있는 게 아닐까하는 불안한 생각을 한다.
-살아보고 싶었던 꿈을 하고 싶은 꿈을 위해서는 접어야 한다.
2017.06.03
+ 댓글 | = 수정 | - 삭제
내가 원하는 것을 지금 이루지 못했다고 하여 나는 포기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저 시간이 좀 걸릴 뿐이다. 포기를 하려했고, 그것이 끝이라고 생각한 적이 있다.
하지만 내 인생이 끝난 것이 아니기 때문에, 단시 시간이 좀 오래 걸릴 뿐이다.
내가 포기한 꿈은 시간이 좀 지나서 알게 되었다.
꿈을 잃고 희망을 잃은 그 시절은 암흑과 같았고 사는 게 사는 게 아니었다.
다시 희망을 선택했고, 믿음을 선택해 보았다. 많이 돌아가고 방향은 처음 생각했던 것과는 다르지만,
궁극적으로 난 의미 있는 삶을 선택할 것이다.
2017.06.03
+ 댓글 | = 수정 | - 삭제
사는 게 뭐냐고 묻는 다면 반복이라고 답하겠다.
질투의 반복, 포기의 반복, 외로움의 반복..
그런 점에서 평생 자상함을 반복할 수 있는 삶은 얼마나 대단한지.
2017.06.03
+ 댓글 | = 수정 | - 삭제
나는 스스로 결정하는 모든 것을 포기했다.
2017.06.03
+ 댓글 | = 수정 | - 삭제
내가 나를 미워하지 않았으면 했어.
이제는 네가 나를 좋아해줬으면 하는 생각을 하고 있는데 내 맘도 맘대로 안 되는데 너라고 다르겠니.
행복하게 살고 싶어.
올바른 길이 아니더라도 후회 하지 않으면서 살고 싶어.
다정하고 사랑스러운 날들이 많았으면 내가 나를 믿고 내가 나를 사랑하고 그 빛들이 모여 청명하게 밤을 밝히기를..
2017.06.03
+ 댓글 | = 수정 | - 삭제
-나는 내가 뭐가 되고 싶은 지 아직 잘 모르겠어. 어쩌면 뭘하고 싶은지 너무 잘 알아서 그게 힘든 일이란 걸 아니까 모르는 척하는 게 아닌지 모르겠어. 난 하고 싶은 게 너무 많아.
-유학을 포기했다. 지금도 한이 남아서 유학 책자 받아보는데 그것마저도 눈치가 보인다.
-포기하지 않았다고 믿고 싶다.
-나는 그 후로도 계속 그림을 그릴 수 있을 줄 알았다. 다시 그때의 내 모습과 열정을 가졌던 시간으로 돌아가고 싶다. 그림 그리고 싶다.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도 힘들 때가 있다. 잘하고 있는 게 맞는지, 제대로 걸어가는 건지, 길을 잃은 건 아닌지.. 하지만 포기하지 않고 계속 걷게 해주는 건 나에 대한 확신이다.
-내 어릴 적 꿈은 디자이너였다. 가정 형편이 좋았으면 이룰 수 있었을까. 지금도 그 꿈은 시들지 않았다. 나의 딸이 그 꿈을 이뤄줬으면 좋겠다.
그리고 나는 딸의 꿈을 위해 같이 응원해 주리라.
-가족들과 따뜻한 아침밥, 동네 친구들과의 따뜻하고 재밌는 이야기, 좋아하는 사람과의 닿을 수 있는 거리
-전공 살려서 살아갈 수 있을까? 지금도 내 방향이 뭔지 모르겠다. 내가 포기한 게 뭔지도 모르겠다. 무엇을 잊으며 살아가고 있는 걸까.
-하고 싶은 것 하면서 재밌게 살고 싶었는데 과제에 치이고 사람에 치이고.. 포기한 게 뭔지도 모르겠고 잘 나아가고 있는 건지도 모르겠다.
-행복하게 살고 싶다. 난 너무 우울하다. 고통 없이 살고 싶다. 나는 단지 행복해지고 싶을 뿐인데 왜 힘들지? 고통스럽다.
2017.06.03
+ 댓글 | = 수정 | - 삭제
누군가의 마음에 꼭 들 수 있을 거란 생각
2017.06.03
+ 댓글 | = 수정 | - 삭제
I really didn’t know my first piece of art to be hung up on gallery wall was going to be a piece of writing that I expected to be thrown away. Now I can’t clam ownership, nor can I prove It was me who wrote that.
It’s a little funny that after all it was some words ans letter that ended up. Oh why I can go..4

-I wanted to play for the senior soccer team in high school. but my mom said It would give me radish legs.
PL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