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RI

토론극장 우리_들 (올해의작가상2019 MMCA)

 

 

1막

편가르기 심리학

불만자들

 

1sc-web.jpg

 

· 설 계 자 : 성유미 (정신분석 전문의)

『이제껏 너를 친구라고 생각했는데』 저자

 

· 일     시 : 2019. 10. 31 목 3pm

· 장     소 : 국립현대미술관(MMCA) 서울 1전시실

               '올해의 작가상 2019' 박혜수 작가 구조물 No Middle Ground

· 인     원 : 40명

· 소요시간: 120분 (1부: 실험 + 2부: 토론)

· 무     료 : 전시 입장권 소지자에 한함 

· 신     청 : 구글폼 신청 https://forms.gle/VtZtf9tLV88EZyoe9

· 문     의 : forumurimember@gmail.com

 

· 기획 및 진행: 박혜수, 이경미


 

 

구성

    1부 (60분)

    심리실험

    “당신에겐 꽃을 드릴께요”

 

    2부 (60분)

    실험 해설 및 Q&A

 

 

 

강연소개

왜 사람들은 끊임없이 '내편'에 집착하고 다름과 구분 지으려 하는 걸까.

<토론극장 : 우리_들>의 제 1막 <불만자>는 내편 만들기(make my side)와 분열시키기(splitting) 등 구분짓기의 속성에 관한 심리실험을 통해 편을 만들고자 하는 우리 안에 숨겨진 심리를 확인해 본다.

설계자 성유미 원장은 1부 심리실험 <당신에겐 꽃을 드릴께요>에서 임의적인 편 나누기를 통해 참여자(관객)를 자극하고 도발하는 방식의 심리실험을 진행함으로써, 참여자는 구분짓기에 의해 생성된 다양한 감정을 마주하게 된다. 실험은 또한 집단에서 편을 나누는 권한을 부여받은 개인의 선택과 집단 내에서의 동요에 관한 논의로 확장한다. 2부에서는 실험에 관한 설계의도 해설을 진행하는 한편 질의응답 시간을 통해 참여자가 직접 마주한 감정과 현상에 대한 본인의 경험을 이해하는데 초점을 맞춘다.

 

 

 

● 토론 설계자: 성유미 (정신분석 전문의) 
연세필 정신건강의학과 원장이자 한국 정신분석학회 정회원으로 현재 국제 정신분석 과정 중에 있다. 정신분석을 기반으로 한 치료를 하며 사람과 사람 사이를 둘러싼 고민과 그 심리에 관심이 많다. 진료실 뿐 아니라 전시회와 책을 통해 ‘사람과 사람’에 대해 연구하고 소통하는 중이다.

박혜수 작가의 <보통의 정의>(2011~2018) 프로젝트에 자문의로 참여했고, 2019년 <이제껏 너를 친구라고 생각했는데>(인플루엔셜)를 출간하여 활동 반경을 넓히고 있다.

이번 ‘토론극장’에서는 성유미 원장이 직접 퍼포머로서 관객을 대상으로 구분짓기 실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191031_FORUM_THEATER_URI_CAPTURE_004.png

No Middle Ground

 

191031_FORUM_THEATER_URI_CAPTURE_015.png 191031_FORUM_THEATER_URI_CAPTURE_014.png
191031_FORUM_THEATER_URI_CAPTURE_022.png 191031_FORUM_THEATER_URI_CAPTURE_019.png

 

191031_FORUM_THEATER_URI_CAPTURE_027.png

 

191031_FORUM_THEATER_URI_CAPTURE_028.png

 

 

 

PL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