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dbye to Love

Survey Broken Heart Story (since 2013)

Artist Hyesoo Park has been collecting real stories from people's past :

especially, those personal stories about failure, invaluable story, personal memories and everyday life.

This project focuses on lost love. So, she have collected the broken heart Stories told by ordinary visitors at the Jan Van Eyck academy (NL 2014) and MoA Museum(Seoul, Korea 2013).

Park collected 50 kinds of broken heart story using typewriter which she had installed at the cafe of JVE in Sep 2014~ Dec 2014.

Then she requested participant artists of JVE to write a new story(fiction) which was based on the collected real broken heart stories. there was no specific form and quantity in new writing and artists could write and read it with their own language.

And Park creates a confuse space where coexists with real and fiction through mixing the fiction and real story in Open studio in JVE(2015).

reading & interview lovecas

 

 

Voice: Anne Callahan, Cedar Lewisohn, Martin La Roche, Matylda Krzykowski, Hyesoo Park- participant artists of JVE(2014 season)

More Information about this project >>

 

'대화' 프로젝트의 두번째인 '굿바이 투 러브'는 2013년 부터 관객에게 실연사연과 물품을 수집하고 있습니다. 한국과 유럽에서 진행중인 이번 수집은 추후에 해석된 작품들로 발표될 예정이며, 이곳에 한국과 해외에서 수집한 실연사연 200개를 소개합니다. 

 

Back

 

 

 

 

 

 

 

41. 왕자의 사랑을 받지 못하자 거품이 되어 사라져버렸다.

인어공주처럼 그녀도 그렇게 거품이 되어 사라졌다.

물론 내가 왕자인건 아니지만..

가을을 거쳐 성탄절로 향해가는 요즘.

새로운 ‘이음’ 을 위해 열심히 어플을 두드려 댄다.

 

 

42. 사랑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근데 그 사람에게는 다른 남자가 있더라고요.

그녀는 결국 잊지 못한다고 합니다.

나를 만나서 행복하고 편하고 의지가 되었다고 말하면서도

결국엔 그녀에게는 그 사람뿐이라는 이야기를 합니다.

나를 만나면 계속해서 그 사람이 생각이 나고

그가 자신의 인생에 차지하고 있던 기간이 너무나도 길었다고 해서

그녀와 사귄 지 얼마 되지 않아 결국 그녀와 헤어지기로 했습니다.

그녀와의 사진과 글들을 모두 지우면서

이 전시를 보고 있으니

무언가 사랑은 가능할까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사랑은 가능하다고 생각했는데 세상일은 생각보다도 어렵기만 한 것 같기도 합니다.

 

 

43. 내가 포기한 사랑은

모든 걸 갖춘 그녀를 포기했다.

난 그녀에 비해 가진게  너무 없다.

 

 

44. 사랑한다는 것에 대해서 사람들은 무엇을 알려고 하며 무엇을 얻으려고 하는 것일까.

난 사랑이 이 타자기처럼 한번 쓰면 지울 수 없는 것 같다.

사랑은 신중하고 노력을 기울여서 해야 하는 멋진 인생의 선물이 아닐까.

 

 

45. 비 오는 날 웅덩이를 밟고 미끄러졌다.

누워있다 그녀를 만났다.

그녀는 의사를 만나 시집을 갔고

나는 아직 시집을 못 냈다.

웅덩이에 빠뜨린 시를 건지지 못해서.

 

 

46. 너보다 어딘가에 누군가가 있을 것 같아 자꾸 다른 생각이 나

 

 

47. 간절히 원하면서도 부담스러운 것

다가오지 않았으면 좋겠다.

 

 

48. 슬프다.

외롭다.

지친다.

스트레스

돌이키고 싶기도 하지만 다시 생각하면 싫다.

다시 할 자신도 없고 그냥 지친다.

이제 안 할 란다.

적당히 만날거다.

 

49. . 학회 발표하러 왔는데 옛 남친 생각이 나네요.

이 학교 학생이어서 2년간 여기서 공부하고 집에도 놀러 갔는데..

지금은 결혼한 그 남자 카톡 사진엔 애랑 부인 셋이 찍혀 있습니다.

전 아직 미혼인데.. 학회 발표하러 오니 제 일보다는 2년 전 그 놈과의 데이트 장면이 눈에 선하게 회상되네요.

나도 얼른 새 출발하자!

 

 

50. 안녕

그리고 너는 어떻게 지내니

가꿈 내 생각은 하는지.

내는 가끔 니 생각이 나곤해

 

 

 

31. 처음엔 꿈에 나왔고

깨고선 꿈인 줄 알았다.

다음 한 달은 꿈에서 드문드문 나왔고

깨면 어김없이 꿈이구나 싶었고

이젠 꿈에 나오면 ‘아, 꿈이구나.’ 싶고,

그마저도 이젠 잘 나오지 않는다.

사랑한다. 효문아.

 

 

32. 사랑을 위해서 놓아주고 잊는다.

 

 

33. 나와 너무나도 닮은 그와 헤어졌다.

 

 

34. 내 첫사랑이었고 첫 남자였는데 날 갖고 놀았다.

 

 

35. 당신의 이기적인 사랑, 관계의 무책임

한없이 아이처럼 받기만을 원하는 관계

지치는 건 누굴까.

도망치는 당신에게 더 이상 줄 수 있는 것이 없다는 것이 슬플 뿐, 기쁠 뿐.

선배, 미안해요.

사랑하는 방법을 잘 몰랐던 것 같아요.

 

 

36. 고맙다는 말 할 기회가 한 번도 없었던 게 후회가 됩니다.

영영 더 나은 인간은 되지 못할 것 같고, 된다고 해도 보여줄 기회는 없겠죠.

고마웠습니다.

정말 미안해요.

 

 

37. 잘 지내나요.

카톡도, 페북도, 트위터도 끊고, 잇기를 반복하며

좋아하는 사람과 이어져 있고 싶은 마음은 한결 같은데

그런데 이제는 변해버린 관계를 느끼는 게 가슴 아파서

그래서 난 내가 너무 미숙한 걸 느끼며

지금도 어떻게 해야 할지 알 수가 없어요.

하지만 지금도 여전히

내가 알고 있는 좋은 사람과 많은 일들을 함께하고 싶고 이어져 있고 싶어요.

 

 

38.  술을 마시면 나는 그녀가 생각난다.

전화기를 들었다 놓기를 수 백 번

지워버린 전화번호도 머릿속에서는 지워지지 않는다.

 

 

39.  헤어지자고 말했다. 하지만 헤어지지 못했다.

 

 

40. 내가 헤어지자고 말했는데

모두 다 내가 차인 줄로 안다. 나도 그렇게 생각한다.

모두에게 축복받는 연애를 하고 싶다. 이제는..

뻔해도 상식적인 그런 연애.

 

 

21. 포기했기 때문에 기억되는 것이 사랑이다.

 

 

22. 잘 지내고 있는 것 같았다.

좋기도 하고, 아니기도 하고..

 

 

23. 사랑이 또 다른 사랑으로 잊혀 진다고 누가 그래요?

사랑하는 사람과 사랑해주는 사람 중에?

가버려. 이젠 다시 시작할래.

다시 시작되는 사랑 그 끝은 없을지 몰라.

사랑에는 영원한 시작만이 우리를 기다리는 것일 뿐.

길과 같이..

 

 

24. 그 애를 좋아한 지, 사귄 지 아무도 모른다.

우린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

그리고 내가 버렸다.

 

 

25. 철우 오빠 안녕

아직도 잊지 못한 것 같지만..

새로운 인연으로 점점 그 영향력에서 벗어날 수 있는 것 같다.

어떻게 대해야 할지 아직 모르겠어.

다시 한 번 철우 오빠 안녕 할게.

나도 내 사람을 찾아야지

아직도 미련을 갖는 내가 너무 바보 같아.

근데 나도 어쩔 수가 없어.

진짜 안녕 할 께.

철우 오빠 안녕.

 

 

26. 그녀도 좋고, 나도 좋다고 했던 너.

누굴 더 사랑하는 것이 아니라 다른 종류의 사랑이라고 했었지.

그런 감정을 이해할 순 있지만 그러면 안 되는 거잖아?

 

 

27. 한때는 온 마음을 다해서 사랑했는데

시간이 지나고 지냈던 세월이 많아지면서

점점 우리는 연인이 아닌 친구였고

설렘을 느끼기 보단 그저 편한 그리고 친한 친구..

이건 실연이라기보다는 폭한 사랑이겠죠?

시간이 더 지나면 극복할 수 있을까.

아니면 포기하고 싶어서 포기할지도 모른다.

 

 

28. 사랑이 오래되면 설래임도 늙는다.

 

 

29. 네가 선택한 길에서 행복을 느끼고 있는지.

고마움은 사랑이 아니라는 걸.

 

 

30. 첫 연애도 대용품

두 번째 연애도 대용품

그런대도 보고 싶다.

 

 

11. 기억할 만한 사랑이 없다는 것은 어쩌면 미래의 사랑을 포기했기 때문이지도 모른다.

 

 

12. 나는 사랑보다 정을 택하고 싶다.

초점은 첫 사랑이었을지도 모르는 사랑

나는 그때 그게 뭔지 몰랐다.

둘 다 서툴렀고 그만큼 거칠기만 했었다

그렇게 짧았던 사랑은 그냥 아픈 추억만을 남겼다.

다시는 사랑으로 아파하고 싶지 않다.

 

 

13. 저에게는 건축학개론 같은 첫사랑이 있습니다.

그 아이가 첫사랑이라는 것을 너무 오랜 시간이 지난 뒤에 깨닫게 되었지요.

우연이라도 마주치기를 기다리다

지금 미국에서 유학 중이란 연락을 받았습니다.

겨울에 만나기로 했어요.

좋은 친구로 남을 수 있게 포기해야 할지, 허심탄회하게 마음을 얘기해야 할 지 고민이네요.

 

 

14. 내가 좋아하는 누군가가 나를 좋아하게 된다는 것이 가능이나 할까요?

그 사람이 내 마음을 알아주길 바란다는 것..

바보 같은 기대일까요?

 

 

15. 군대 가기 전에 나는 차였다.

너무 힘든 시기였지만 난 이겨내고 다른 사랑을 찾을 것이다.

 

 

16. 한때의 나의 사랑 지금 행복하니.

다시는 만나고 싶지 않았었는데,

지금은 너를 보고 웃을 수 있을까.

이제 한 가정의 가장이니 더 행복하길.

안녕

 

 

17. 내가 포기한 게 아냐.

네가 포기한 건 거야.

지금도 후회하는 건 너지.

미안하게도 최선을 다하니 잘할 걸하는 후회는 없더라.

더 일찍 끝내지 못한 게 후회야.

 

 

18. 남자가 못 생긴 것? 그보다 더 문젠 용기가 없는 것.

결혼일 경우는 더더욱 그렇다.

난 거의 결정했다.

제발 과감하고 주저 없이 밀고 나가길 바라본다.

 

19. 사랑을 논하기 전에 시작이나 해보고 싶다.

 

20. 우리는 타인에 대하 알 수 없고 알 수 없기 때문에 연애엔 불가능한 것 같다.

연애가 불가능하다면 결국 우리는 사랑에 기대야 할 텐데,

이해가 불가능함을 전제로 한 사랑은 결국 낭만에 기대게 되는 것 같다.

낭만이 영원할 것이라는 생각은 아무래도 들지 않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연애하고 싶다.

 

 

1. 네가 너무 무서워.

그래도 좋을 때가 있었던 것 같긴 한데

네가 너무 지저분하게 만들어 놨어.

너 때문이야.

 

 

2. 나는 소꿉놀이까지만 한다.

병원 시체 놀이까지 가고 싶지 않기 때문이지

소꿉놀이가 제일 잔인해. 돌을 먹으라니..

그런 게 연애란다.

 

 

3. 고등학교 때부터 좋아해 오던 우상 같은 남자가 있습니다.

그 친구가 다른 여자를 좋아한다는 걸 알고 정말 많이 속상했었는데..

성년의 날에 군대에 있었던 그 아이를 위해

장미 20송이를 손수 그려 편지에 넣었는데

주소를 남기지 않고 가는 바람에 여태껏 전해주지 못했네요.

아직도 그립고 많이 좋아합니다.

그 친구를 만나고 나면 꼬박 일주일은 앓을 만큼 정말 좋아하지만 제 순서는 오지 않을 것 같거든요.

부디 인정할 수밖에 없는 좋은 사람 만나 행복하길..

 

 

4. 아직 너를 많이 좋아해

 

 

5. 널 사랑하는 기억이 욕망으로 끝난 건 아니었는지.

이런 생각을 앉고 있는 내가 병신 같다.

결국 미안함이 가장 크다.

 

 

6. 잘 지내나요. 나는 잘 지내요.

그 자체가 나에겐 불가능 그 자체였어.

너를 아직도 좋아하는 게 습관이 되어 내게 남아버린 건 아닐지.. 잘 모르겠다.

그냥 다시는 우리 마주치지 말자.

 

 

7. 제가 포기한 사랑은 아버지의 사랑입니다.

 

 

8. 아닌 건 아닌 건데

내가 너무 쥐고 있었다.

미안하고

고마웠어.

 

 

9. . 그도 여기 왔었다고 하나.

실연의 트라우마가 아직 그의 생활을 지배하고 있어

나를, 새로운 사람을 못 만나겠다고..

그렇게 물러설 꺼 면 왜 시작했니..

덕분에 나도 그와 같은 무성애 상태가 되어버렸고..

 

 

 

10. 난 더 이상 그 사람에게 반짝이지 않는다

 

PL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