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say



-뛰고 있을 때 그는 자신의 체중, 자신의 나이를 느끼며, 그 어느 때 보다 더 자신과 자신이 인생의 시간을 의식한다.

-한가로움.... 그들은 신의 窓을 관조하고 있다. 신의 창들을 관조하는 자는 따분하지 않다.

한가로움과 빈둥거림은 다르다.

-느림과 기억사이... 빠름과 망각사이.

-우울한 긍지...




밀렌쿤테라의 느림

PL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