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me.jpg

몇 달째 내 컴퓨터에 붙어있는 이름....
누군진 모르겠는데 연락하고 싶은 생각이 든다.
이름.... 자신의 것 중에 가장 남을 위한 것...
내 이름을 불러보고 싶다.

2003.2.16

PLUS